개관

지리적 · 지형적 특징

동북아시아의 중심인 한반도는 서쪽의 중국과 동쪽의 일본 사이에 놓여 있으며, 지구 좌표로는 북위  33~43도, 동경 124~132도에 위치한다. 한반도는 남북의 길이가 950km, 동서는 540km이다. 한반도 총면적은 223,405km2, 분단된 남쪽 대한민국 면적은 100,283.9km2(2014년)이다. 대륙에 인접한 북쪽을 제외하고는 3면이 바다이며, 평지가 30%, 산지가 70%이다. 산이 많기는 하지만, 해발고도 1,000m 이상의 산은 15%에 불과하며 500m 이하의 낮은 산이 65% 이상을 차지한다.

남북으로 등줄기처럼 뻗어 있는 태백산맥을 중심으로 한반도는 동쪽이 높고 서쪽이 낮은 비대칭적 지형이다. 동쪽의 높은 산지에서 발원한 크고 작은 강물이 서해안과 남해안으로 흘러들면서곡창지대인 평야를 이룬다. 동쪽 산맥의 기후와 주민 생활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동풍이 산맥을 넘으면서 푄현상을 일으켜 고온 건조한 높새바람을 만들 정도로 산맥이 높아 교통이 불편하고 개발도 더디지만, 요즘은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오히려 각광을 받고있다. 산지에 연접한 동해안은 해안선이 단조롭고 조석간만의 차이도30cm 정도에 불과하다. 그러나 연안의 해저지형은 대체로 1,000m이상의 깊은 수심을 보인다. 국립해양조사원의 음파측정 결과에따르면 가장 깊은 곳은 울릉도 북쪽 해역이며 2,985m의 수심을 나타낸다. 이에 비해 서해안은 수심이 얕기 때문에 퇴적지형인 갯벌이넓게 형성되어 있다. 서해에서 수심이 가장 깊은 곳은 전라남도 신안군에 속한 가거도 주변이며 깊이는 124m다. 서해의 조석간만의 차이는 7~8m로 매우 큰 편이다. 남해안은 지형의 굴곡이 복잡한 리아스식 해안에 해당한다. 남서 해안을 따라 3,000여 개의 섬이 펼쳐져 있으
며, 해안의 위치에 상관없이 한반도의 해수욕장은 모두 세계적인 수준의 시설과 경관을 갖추고 있다.

4 계절의 변화
한국은 온대 기후대에 속해 있어서 네 계절의 변화가 뚜렷하며, 대륙성 기후의 영향을 받아 여름과 겨울의 기온 차이가 크다. 여름에는 덥고 습기가 많으며, 겨울에는 차고 건조하다. 지난 30년간 여름 평균기온은 섭씨 20.5~26.1도이고, 겨울은 -2.5~5.7도로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6월 하순부터 7월 하순까지는 장맛비가 내리며, 연평균 1,300mm의 강수량도 60~70%가 여름에 집중된다. 장맛비가 끝나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며, 1년 중 가장 더운 8월에는 한밤중에도 기온이 섭씨 25도가 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국인은 대개 이때 휴가를 떠난다. 휴가철 성수기에는 부산 해운대에 100만 명 안팎의 피서객이 몰린다. 강릉 경포대나 서해안의 대천해수욕장도 유명한 여름철 피서지이다. 겨울에는 전국적으로 눈이 내리고 얼음이 얼어 스케이트와 스키를 즐길 수가 있다. 특히 스키장으로 유명한 강원도 산간 지역은 눈이 많아 하루나 이틀 동안의 적설량이 종종 50~60cm에 이르기도 한다. 봄과 가을은 한낮 평균기온이 15~18도로 유지되며, 맑고 쾌적한 날씨가 이어져 야외활동이나 여행에 적합하다. 최근 지구온난화에 따라 아열대성 기후로 변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여름에 기온이 섭씨 35도 이상으로 올라가기도 하며,
봄에도 진달래꽃과 개나리꽃이 피는 시기가 점차 앞당겨지고 있다. 지난 4~5년간 기상과 관련한 기록적인 사례들이 줄을 이었다. 2010년 12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무려 39일간 한파가 지속되었고, 강원도 동해시와 경상북도 포항시에는 79년 만에 폭설이 쏟아졌다. 2011년 7월 수도권에 내린 집중호우는 기상관측 역사상 최다 강수량을 기록했다. 지난 100년 동안 한반도의 평균기온이 섭씨 1.5도 상승했다는 관측기록도 있다. 10년 전만 해도 겨울에는 사흘은 춥고 나흘은 따뜻한 기후가 반복되는 ‘삼한사온’ 현상이 보통이었으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사과와 녹차 등 식물의 성장한계선이 점차 북상하고 있으며, 한반도 연안의 회유어(계절 변화에 따라 주기적으로 이동하는 물고기) 가운데 아열대성 물고기가 점차 늘어나는 것도 지구온난화의 영향 이다. 부산 연해에서는 과거에 없던 산호초 군락이 관찰되기 시작 했으며, 제주도 주변 바다에는 아열대성 해조류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인구
고고학자들은 기원전 70만 년 전인 구석기시대부터 한반도에 인간이 정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민국의 인구는 2014년 현재 5,133만 명이며, 서울과 수도권에 전체 인구의 49.4%가 거주함
으로써 도심 인구집중 현상이 뚜렷하다. 한국은 낮은 출산율로 고민하고 있다. 2005년 한국의 합계출
산율은 1명당 1.08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이후 정부의 지속적인 출산장려정책으로 2013년에는 1.19명으로 다소 증가했으나, OECD평균수준(가임여자 1명당 1.71명, 2012년)에 못미치는 반면에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1.3세(2010년)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기대수명 80.2세보다 1.1세 높다. 한민족의 대규모 인구이동은 19세기 말과 20세기 초반에 시작됐다. 초기에는 주로 중국, 러시아, 미국 등으로 이주했으나, 20세기 중반 이후 세계 각국으로 이민이 이어졌다. 그 결과 세계 각국의 한인재외동포는 701만 명(2013년)에 이른다. 통계에 따르면,중국에 257만 명으로 가장 많이 살고 있고, 미국(209만 명), 일본(89만 명), EU(61만 명) 등의 순서이다. 2010년까지는 인구의 순유출이 많았으나, 2011년 이후 인구의 순유입이 많아졌다. 특히 2000년 이후 외국인의 입국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 국제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외국인은 40만 7,000명이 입국했다. 외국인이 한국에 입국한 이유는 취업(41.4%)이 가장 많고, 단기 체류(19.8%), 영주 및 거주(6.4%), 관광(6.0%), 유학(5.2%) 순이다. 최근 결혼, 취업, 유학 등의 이유로 많은 외국인이 입국하고 있다.

언어 및 문자
한국인은 알타이어계에 속하는 한국어를 사용하며, 문자는 조선 왕조 세종대왕(1397~1450)이 창제한 고유의 문자인 한글을 사용한다. 한글은 세계의 문자 중에서 창제연도가 분명하며, 배우기 쉽고 표현하기 쉬운 우수한 문자로 알려져 있다. 현재 한글은 ㄱ ㄴ ㄷ ㄹ ㅁ ㅂ ㅅ ㅇ ㅈ ㅊ ㅋ ㅌ ㅍ ㅎ 14개의 닿소리(자음)와 ㅏ ㅑ ㅓ ㅕ ㅗ ㅛ ㅜ ㅠ ㅡ ㅣ 10개의 홀소리(모음)로 구성되어 있다. 한글은 24개 자모를 결합하여 매우 많은 말소리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과학적으로 뛰어난 문자로 평가받고 있다. 유네스코는 해마다 세계에서 문맹 퇴치에 공이 큰 사람에게 ‘세종대왕 문해상’(King Sejong Literacy Prize)을 수여하는데, 이는 누구나 쉽게 익히고 편히 쓸 수 있는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노력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 할 수 있다.

국기(태극기)
우리나라 국기인 태극기는 흰색 바탕에 가운데 태극 문양과 귀퉁이의 검은색 선형의 네 괘로 구성된다. 태극기의 흰색 바탕은 밝음과 순수, 그리고 전통적으로 평화를 사랑하는 우리의 민족성을 나타내고 있다. 가운데의 태극 문양은 음(陰 : 파랑)과 양(陽 : 빨강)의 조화를 상징하는 것으로 우주 만물이 음양의 상호 작용에 따라 생성되고 발전한다는 대자연의 진리를 형상화한 것이다. 네모서리의 4괘는 음과 양이 서로 변화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효(爻 : 음 , 양 )의 조합을 통해 구체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그 가운데 건괘(乾卦 )는 우주 만물 중에서 하늘을, 곤괘(坤卦 )는 땅을, 감괘(坎卦 )는 물을, 이괘(離卦)는 불을 각각 상징한다. 이들 4괘는 태극을 중심으로 통일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와같이, 예부터 우리 선조들이 생활 속에서 즐겨 사용하던 태극 문양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태극기는 우주와 더불어 끝없이 창조와 번영을 희구하는 한민족(韓民族)의 이상을 담고 있다.

국가(애국가)
애국가는 1900년대 초에 작사된 가사에 1935년 안익태 선생이 곡을 붙인 것이다. 작곡이 되기 이전에는 가사를 스코틀랜드 민요‘올드랭사인’ 멜로디에 붙여 사용됐다. 1948년 8월 15일 정부가 수립되면서 공식 국가로 채택되었다.

국화(무궁화)
일편단심, 은근과 끈기로 대표되는 한민족의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해주는 무궁화가 국화다. 서기 880년경 중국은 한국의 옛 왕조를 ‘무궁화의 나라’라고 부르기도 했다. ‘영원히 피고 또 피어서 지지 않는 꽃’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국가인 애국가에도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이란 노랫말로 등장한다. 정부와 국회의 표장도 무궁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정치 형태
국민이 직접투표로 선출하는 5년 단임의 대통령중심제이다. 2012년 12월에 선출된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2월 25일 취임했다. 입법부(임기 4년의 국회의원 300명)와 대법원(임기 6년의 대법관 14명)의 3권 분립이 이뤄져 있다. 전국적으로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와 227개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있다. 자치단체장과 의원의 임기는 각각 4년이다.

분단
1948년, 한반도에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2개 정부가 수립됐다. 대한민국과 북한은 유엔에 동시 가입하 는 등 국제법상 분단국이지만, 국내법적으로는 하나의 나라라는 이중적 법체제가 이뤄져 있다.

Contact Us

문의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Not readable? Change text.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